강원도 주민 에어비앤비 소득, 올림픽 이후 큰 폭 상승

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이후 강원도에서 집을 공유하는 주민들이 에어비앤비로 벌어들인 소득이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.

2018년 한 해 동안 강원 지역의 에어비앤비 호스트가 얻은 수입 중간값은 연간 391만원으로 전년에 비해 106%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 수입 중간값이란 에어비앤비 호스트 수입을 일렬로 늘어 놓았을 때 중간에 있는 값을 말한다.

2018년 에어비앤비 호스트 수입 중간값(391만원)에서 올림픽 기간(2018년 2월9~25일)의 호스트 수입 중간값(120만원)을 제외하면 270만원으로, 이 숫자를 이용해 계산하더라도 전년보다 41%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. 강원 지역시민들이 에어비앤비를 통해 대형 이벤트의 낙수효과를 볼 수 있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이다.

지난 한 해 동안 강원 지역 에어비앤비를 찾은 이용자 수는 20만3,400명으로 나타났다. 이는 전년(9만500명)과 비교해 125% 증가한 수준이다. 이 가운데 외국인 관광객은 1만8,900명으로, 전년의 8,000명에 비해 136% 늘었다.

한편, 2018년 한국의 전형적인 호스트가 벌어들인 수입은 연간 494만원으로 전년보다 26% 상승했다. 강원 지역의 전형적인 호스트가 벌어들인 수입의 증가율은 이 증가율과 비교해도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. 지난 해 1년 동안 한국의 에어비앤비를 방문한 이용자는 총 294만명이었다.

이상현 에어비앤비 코리아 정책총괄 대표는 “에어비앤비는 대형 이벤트에 따른 낙수효과를 시민 개개인이 누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도구로 사용되기에 좋은 최적의 플랫폼”이라며 “강원 지역 정부와 앞으로도 계속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”이라고 밝혔다.

에어비앤비는 지난해 ‘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’와 ‘온라인 숙박 예약 서비스’ 부문 공식 후원협약을 체결한 공식 서포터였다. 올림픽 개최에 앞서 2017년 1월에는 강원도와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숙박 제공 및 지역 홍보 등을 위한 업무지원 협약을 맺은 바 있다.

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!